포트폴리오 자산 분배 – 미국 국채 etf 투자 (IEF, TLT)

최근에 홍춘욱 박사님 책을 연이어 읽다 보니 미국 국채를 보유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구글에서 “us treasury bond eft라고 검색하니 ” etfdb.com의 글이 나오더라구요.

 


http://etfdb.com/etfdb-category/government-bonds/

 

이중에서 7~10년 듀레이션의 IEF20년 이상의 듀레이션의 채권 etf인 TLT를 찾아보았습니다. 제가 미국 국채를 보유하려는 주 목적은 미국 주식과 원화에 대한 헷지 목적입니다. 먼저, 각각의 etf가 제 목적에 부합하는지 알아보았습니다.

 

1. 미국 주식의 헷지 목적

과거에는 주식과 채권(의 가격)이 음의 상관관계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되었습니다. 주식이 상승하면 채권 가격이 하락하고, 주식이 하락할 경우에는 채권 가격이 상승한다는 거죠. 그러나 어떤 글(피우스님의 블로그글. 현재는 비공개)에는 주식과 채권의 가격이 상관관계가 변화한다(양, 음의 상관관계를 반복)고 되어 있기도 합니다. 일단 저는 일정 부분 음의 상관관계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헷지 효과가 있다는 쪽), 미국 주식이 많이 하락했을 때 미국 채권이 상승해줄 것으로 기대하며 미국 국채 투자를 생각해 보았네요.

 

2. 원화 자산에 대한 헷지 목적

제 월급은 원화로 들어옵니다. 매달 일정 금액의 원화가 유입되죠. 그러나 달러 자산이 들어오는 경로는 거의 없습니다. 블로그 광고 수입 일부, 미국 주식의 배당금 정도입니다. 세계적 경제 위기가 오면, 안전자산인 달러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기 때문에 현재 한국 주식에 투자한 외국인을 포함한 사람들은 원화를 팔고 달러화를 사려고 합니다. 그래서 달러의 가치가 오르고, 달러/원 환율이 올라가게 됩니다. 이때 한국 주식처럼 원화로 표시된 자산만을 가지고 있을 경우 한국 주식의 하락에 대해 대응할 수가 없습니다. 큰 경제 위기에서는 대형주든 소형주든 다 떨어지니까요. 이럴 때 달러화 자산을 가지고 있다면 상승한 달러/원 환율에서 달러를 팔고 원화로 환전하여 저렴한 한국 주식을 추가로 매수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달러로 표시되어 있으면서, 위기 때에 그 가격이 더욱 올라가는 미국 국채라면 더욱 좋다고 생각합니다.

 

### IEF & TLT

yahoo finance의 IEF 정보입니다. 우측 아래의 beta 값이 -0.21로 나와 있는 것으로 보아서, 이 자료만으로 추측하면 미국 주식과 음의 상관관계(반비례)를 가지고 있고 그 강도는 -0.21이라는 것이죠. 듀레이션은 7~10년의 미국 국채를 투자 대상으로 합니다.

 

yahoo finance에서 TLT를 찾아 보면, beta 값은 -0.60으로 나옵니다. “환율의 미래”에서 상관도가 -0.30을 넘어가면 꽤나 강력한 헷지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말씀하셨는데 -0.60이라면 헷지 수단으로 괜찮아 보이네요.

 

 

채권의 듀레이션이 길어질수록 금리 변화에 따른 채권 가격의 변화폭도 커진다고 하네요. 7~10년인 IEF와 달리 TLT는 20년 이상의 듀레이션을 가지는 미국 국채 ETF입니다. 듀레이션이 길어질수록 금리 변화에 따른 채권 가격 변화폭이 커지니, 금리 변동에 따른 가격 변화는 IEF보다 TLT가 커질 것입니다.

 

yahoo finance에서 IEF와 TLT를 비교하여 그래프를 그려본 것입니다. 왼쪽 위를 보시면 IEF가 붉은 색, TLT가 파란색 그래프를 나타냄을 알 수 있습니다. 움직임의 방향은 비슷하지만 듀레이션이 긴 TLT가 IEF에 비해 가격 변화 진폭이 더욱 큽니다.

 

### VTI(전체 미국 주식)과 IEF, TLT의 비교

2008년과 2011년 중기를 보면 VTI(미국 전체 시장 etf)가 하락할 때 TLT, IEF가 상승함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반대로 2014년에는 VTITLT, IEF모두 상승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네요.

 

### SDY(미국의 주요 배당 주식 ETF)와 IEF, TLT를 비교

 

### 한국 원화가치와 달러/원 환율과 IEF, TLT를 비교

1원을 달러로 환산한 원화가치와 비교해본 그래프입니다. 제가 보기에는 역의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이네요.

 

1달러에 대한 원화의 비율을 나타낸 달러/원 환율입니다. 환율과 IEF, TLT가 비슷하게 흘러가는 것 같습니다. 즉, 경제 위기가 왔을 때 IEF, TLT가 상승하고 환율도 동반 상승되므로, TLT를 매도한 달러화(↑) * 환율(↑) = 환전한 원화(↑↑) 가 되어 환율 상승과 ETF 상승의 효과를 같이 볼 수 있을 것 같네요. 여기다가 매수할 한국 자산이 하락한 상태라면 더욱 큰 헷지 효과가 되겠죠.

 

이처럼 제가 보기에는 미국 국채 자산은 미국 주식에 대해서 약간의? 음의 상관관계, 한국 주식 및 원화에 대해서 음의 상관관계가 있다고 생각되어서…

 

주식 시장이 폭락할 때 채권을 매도하여 미국 주식을 매수할 수 있고, 혹은 매도하여 환전 후 한국 시장에 투자할 수도 있겠습니다.

 

 

TLT과 비교되는 TYX는 미국의 30년 만기 국채 금리입니다. 거의 정확하게 반대로 움직이죠.

(위의 모든 그래프는 yahoo finance에서 해당 종목을 검색하여 그래프를 얻었습니다.)

 

 

세인트루이스 연준에서 가져온 미국 국채 금리인데요, 최근들어 5년, 10년, 30년 만기 국채 금리 그래프입니다. 국채금리가 많이 내려서(라고 해석하는 것이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TLT의 가격은 이전에 비해 많이 상승해 있는 것으로 보이구요. 언제 얼마만큼의 미국 국채 자산을 매입할지는 좀더 생각해봐야겠네요. 3월 초 현재 분배금은 세후로 약 2.05% 정도 됩니다.

 

이메일로 김배당의 배당 주식 연구소 새 글 받아보기
이메일을 입력하세요 :